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9)
신중현 (3)
간다고 하지마오 (0)
거짓말이야 (0)
검은 상처의 부르스 (1)
꽃잎 (9)
기다리겠소 (2)
기타 투위스트 (1)
나는 너를 (0)
나도 몰래 (1)
나뭇잎이 떨어져서 (0)
늦기전에 (0)
님아 (2)
님은 먼곳에 (5)
떠나야 할 그사람 (6)
마부타령 (1)
마른잎 (0)
미련 (5)
미인 (1)
바람 (3)
(2)
봄비 (10)
빗속의 여인 (6)
사랑의 상처 (1)
석양 (1)
싫어 (1)
아름다운 강산 (0)
어떻게 해 (1)
잊어야 한다면 (0)
작별 (1)
저무는 바닷가 (1)
커피한잔 (5)
Augustine Dobes
'ì „ì²´' 카테고ë¦..
think other website proprietors should..
'кЅѓмћЋ' 카테고л¦..
42nd street photo
42nd street photo
Douglas Pitassi
Douglas Pitassi
42nd street photo
42nd street photo
Dr. Vincent Malfitano
Dr. Vincent Malfitano
Belinda Broido
Belinda Broido
Frank Dellaglio
Frank Dellaglio
groupwise inc
groupwise inc
saleh stevens
saleh stevens
daisy rss
tistory
2007.04.13 18:20
님아 - 펄시스터즈

펄시스터스 신중현 & Soul Sound Album (1968)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 당시 대부분이 그러했듯, 펄 시스터스의 데뷔 음반 역시 동일한 곡들이 순서가 다르게 편집된 이본들이 존재한다.
《님아/사랑을 하면 예뻐져요(신중현과 펄-씨쓰더)》(킹/신향/대지, DG-1013, 1968.12.)(왼쪽)
《님아/샌프란시스코에선 머리에 꽃을 꽂으세요 (펄 씨스더 특선집)》(킹/유니버어살, DG-가-02, 1968)

멀리 떠난 내님아 언제나 돌아오려나
나의 사랑 내님아 언제나 돌아오려나
둥근 달이 떠오르고 또다시 기울어가도
한번 떠난 내 님은 또다시 돌아오지 않네

봄이 가고 푸른 잎에 낙엽이 지고 또 지고
온다 하던 그 날은 수없이 지나가 버렸네
젊은 날의 내 청춘도 지나가 버렸건만은
변함없는 내 사랑은 오늘도 기다려지네

지난날 그가 말했듯이 그날을 잊지 말아요
그날을 기다려줘요

멀리 떠난 내님아 언제나 돌아오려나
나의 사랑 내님아 언제나 돌아오려나
둥근 달이 떠오르고 또다시 기울어가고
한번 떠난 내 님은 또다시 돌아오지 않네

젊은 날의 내 청춘도 지나가 버렸건만은
변함없는 내 사랑은 오늘도 기다려지네

님아 님아 님아 님아 님아 님아

님아 - 펄시스터즈

A01.펄-님아
A02.펄-떠나야할 그사람
A03.펄-두 그림자
A04.펄-커피 한잔
A05.펄-비밀이기에
A06.펄-알고 싶어요
B01.연주곡-사랑을하면 예뻐져요
B02.연주곡-빗속의 여인
B03.연주곡-Unchain My Heart
B04.연주곡-키다리 미스터김
B05.연주곡-옆집 아가씨
B06.연주곡-내 청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던 이듬해 봄, 나에게도 전기가 찾아 왔다. 펄 시스터즈(배인순, 인숙)가 ‘넉 아웃’의 사무실로 찾아온 것이다. 미 8군 무대에 서고 싶었던 ‘펄’은 원래 유니버살 소속이었다(주: 신중현은 화양 소속이었다). ‘펄’은 그러나 일반 패키지 쇼단에서 늘 하던 형식이 아닌, 새 시대의 록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미국서도 막 뜨던 사이키델릭 록의 표상인 제퍼슨 에어플레인의 ‘Somebody To Love’가 ‘펄’의 목표였다. 문제는 자신들이 그 곡을 부를 수 있게 만들어 줄 편곡자였다. 나는 수려한 외모가 받쳐 주는 그들의 노래를 듣고 성공을 직감했다. 일이 끝난 새벽 1시에야 시간이 났지만 나는 거의 밤을 새다시피 해 마장동 유니버살 스튜디오에서 연습을 시켰다. 사이키델릭 록을 한국적 가요와 접목시킨 ‘커피 한 잔’, ‘님아’, ‘떠나야 할 그 사람’ 등 일련의 명곡들이 그렇게 탄생했다.” (「나의 이력서 신중현: <10>‘펄’과의 영광」, 『한국일보』 2003년 2월 26일)

베트남행을 확정했던 신중현에게 펄 시스터스는 기념음반이라도 내자고 부탁하게 되었고 이상에서 언급한 곡들을 음반에 담아 1968년 12월 킹레코드에서 발표하게 된다. 이것이 얼마 뒤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게 되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여기서 펄 시스터스의 데뷔 음반에 붙은 부제들을 살펴보자. ‘신중현 작편곡집’이라는 문구 외에 ‘Soul Sound Album(킹/신향/대지, DG-1013) 혹은 ’Soulful Pearl Sister Hit Album‘(킹/유니버어살, DG 가 02)이 있다. 바로 펄 시스터스와 함께 등극한 영광의 음악 스타일은 ‘소울 & 사이키’, ‘소울·사이키’이다. 1969년은 ‘소울·사이키 가요’가 폭발한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그것은 펄 시스터스를 통해 화려하게 개화하기 시작한다. 이후 트로트 가수조차 소울 혹은 사이키 사운드를 표방한 노래를 만들기 시작할 정도로 유행이 되었다.

②소울 선풍 및 사이크데릭 사운드의 도입: 「님아」「커피 한잔」(신중현 작곡) 등을 불러 소울 붐을 일으킨 펄 시스터즈는 이 곡의 히트로 어느 때보다 눈부신 각광을 받았다.(「1969년 가요계의 10대 뉴스」,『주간한국』 1969년 12월 28일)

'님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님아 - 신중현  (2) 2007.10.02
님아 - 펄시스터즈  (5) 2007.04.13
BlogIcon ghd | 2012.12.30 21: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Más rápido que él, pero usted será errores, los errores, hay que ver quién es más pesad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incomparable accidente automovilístico odio después de tales carros, se comprometió a abrir un tanque y cita la noche tal nunca golpeó casi despreciables los carros ligeros tomar devolver el golpe.

Anteriormente, en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el coche desguazado, sólo un manillar mi coche al super, y me quedé sin fuerzas, ese coche se tiraba oportunidades de side-by-side, es un coche deportivo llamado Mitsubishi . Unos años más tarde, hermes conducir el tipo de vehículo que pasar por Shanghai y supieron que llama 3000GT coche deportivo, hermes abierto VR4, doble turbo, 320 caballos de fuerza. Durante un período de tiempo, se convirtió en sueño hermes, el sueño hecho realidad, y descubrió el significado del sueño hermes demasiado pesado vehículo pesado es de 1800 kg, su vehículo deportivo pesado. Nada más.

En mi impresión, todos los que viven en la pobre figura, la forma debe ser digno de sus ingresos. Así que le pregunté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cómo hacer para que mi estómago es tan grande en condiciones de pobreza.La respuesta hermes cerveza nacional porque es relativamente barato.
BlogIcon tory burch outlet | 2013.01.01 14: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En Shanghai, el invierno hermes sentir terminado, demasiado frío, no pueden sobrevivir, y tienen que ir a la hibernación. Aquí hermes no lo creía. hermes que desea es madre cómo descripción no dice aquí se enfría hasta menos 17 grados. A continuación listo para contar esta amigos informativos en varios lugares hermes, de repente me encontré que nadie puede demandar.

Murió lejos de casa. ¿Quieres ir a comprar ropa idea tan fuerte de bolsos hermes o aparecen por primera vez. Así que nos fuimos a los establos para comprar algo de ropa para protegerse del frío. Vuelve más tarde encontró de repente Lengdiao Wild muchos. Después de unos días hermes la litera superior increíbles

Más tarde,http://www.hermesoutletx.com/ la sensación hermes consistente, este hombre podría ser capaz de sobrevivir si el Titanic está haciendo un buen tiempo.Cama setenta y dos horas es más que sólo cinco baños en este proceso, más el agua caliente dos. Hermes tiene cama nido no puede permitirse un tiempo, la manera Xu Xiaoqin vino a visitar tres veces, cada vez que la frase primera puerta es siempre nada nuevo aquí apesta!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BlogIcon Replica handbags | 2013.01.19 12: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coach outlet | 2013.01.23 03: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연극<사람을 찾습니다>의 극단 Soulmate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BlogIcon ghd | 2013.01.25 19:3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잘 쓰기, 연료를 보급하고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 2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