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9)
신중현 (3)
간다고 하지마오 (0)
거짓말이야 (0)
검은 상처의 부르스 (1)
꽃잎 (9)
기다리겠소 (2)
기타 투위스트 (1)
나는 너를 (0)
나도 몰래 (1)
나뭇잎이 떨어져서 (0)
늦기전에 (0)
님아 (2)
님은 먼곳에 (5)
떠나야 할 그사람 (6)
마부타령 (1)
마른잎 (0)
미련 (5)
미인 (1)
바람 (3)
(2)
봄비 (10)
빗속의 여인 (6)
사랑의 상처 (1)
석양 (1)
싫어 (1)
아름다운 강산 (0)
어떻게 해 (1)
잊어야 한다면 (0)
작별 (1)
저무는 바닷가 (1)
커피한잔 (5)
Augustine Dobes
'ì „ì²´' 카테고ë¦..
think other website proprietors should..
'кЅѓмћЋ' 카테고л¦..
42nd street photo
42nd street photo
Douglas Pitassi
Douglas Pitassi
42nd street photo
42nd street photo
Dr. Vincent Malfitano
Dr. Vincent Malfitano
Belinda Broido
Belinda Broido
Frank Dellaglio
Frank Dellaglio
groupwise inc
groupwise inc
saleh stevens
saleh stevens
daisy rss
tistory
'신중현'에 해당되는 글 66건
2007.04.16 18:34
작별 - 최영희

푸른사과 OST (1968)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푸른 사과         조영남
2. 파랑새의 꿈      최영희
3. 왔어요            조영남
4. 거리를 헤매도   조영남
5. 하얀집            최영희
6. 푸른 사과 (경음악)
7. 빗속의 여인      조영남
8. 저 하늘 끝까지
9. 떠나야할 그 사람  트윈폴리오
10. 작별              최영희
11. 고향길           조영남
12. 하얀집 (경음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별 - 최영희  (8) 2007.04.16
BlogIcon north face clothing | 2012.12.29 13: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Idioma de significado, y levantar otro inconveniente, siempre que se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falta algo si las hojas no le importaba, dijo: Tal vez la providencia, si todo esto es cierto, entonces fácilmente ser capaz de cambiar el destino que afirmaron que habían llegado de? Perdió a las generaciones futuras de cable, tal vez una cosa buena ugg.

Terminar las cosas, Yi autista atrás, sé litera propio muy mal en la vida y la muerte, estaba avergonzado de entablar una conversación con http://www.cheapuggbootsak.com/ ugg online escuchar Xiaoman y ácido uva que resolver el asunto a través, no pudo evitar Wakaba divino culto anormal reunir el pasado, para ganarse el favor de las garras del masaje del ugg Chuibei, es suficiente fuerza negativa, precisamente Yu-la división fantasma como la atmósfera, y pronto, si la cara hoja cada vez mejor.

Home, Xiaoman quiere ir a la habitación, la moral Nie lo detuvo. Lanza una noche, que no comer, http://www.cheapuggbootsak.com/ botas ugg españa heridos Nie la moral muy preocupados por su cuerpo apenas deja Yi para preparar el desayuno, la necesidad y Xiaoman desayunar y luego descanse.Sin embargo, el dolor de todo el cuerpo Oh, sensación de sueño. Xiaoman parpadeó mirando ugg, quejas mirada.
BlogIcon ghd | 2013.01.01 15: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Elle pensait que, dans la relation entre les deux hommes sont devenus si proches, il renoncerait la chose avec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ugg palais après tout, s'il est forcé de la réputation combien ont des blessures Yuanchen.Maintenant, huer, ugg doit être le palais, alors qu'ils ne peuvent se marier Suyu laissez pas Suyu deux vide? Comme empereur, mais il zuoyong droit de tenir, ce qui encore une fois, c'est quoi?

"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Yuanchen cette pensée que je serais sans hésitation aller de pair avec sa proposition, mais si longtemps, mais il n'ya pas de ugg répondre, ne peut s'empêcher de crier quelque humeur.ugg leva les yeux vers son sourire triste: «Huangxiong, je ne sais pas si vous pouvez sortir ugg devrait se lever et prendre un bain?».

Mécontentement Yuanchen,http://www.uggfranceba.com/ fronça les sourcils, et vous vous tenez ne bougeait pas: "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vous ne sont pas satisfaits des modalités de I?""Huang Xiong, Ugg vraiment envie de se lever" ugg ne veux pas lui faire dire, juste coller avec vos propres mots."Ne pas mal pensé Yuanchen ugg enfant unique concentrique veux lui parler comme un bébé se remplit. Il a critiqué le matin terminé monuments de venir ici, non pas que vous voulez avec elle après une vie de deux?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
BlogIcon louis vuitton purses | 2013.01.03 14: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Recientemente hay una noticia,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Liaoning estudiantes Haicheng beber intoxicación por leche de soya más de 3.000 personas murieron también unos pocos, porque los medios de comunicación les gusta usar la cifra exagerada, hermes, así que no lo conoce de verdad cierta, pero hay una gran cantidad de personas que fueron envenenados es un hecho indiscutible. Esta tragedia es completamente responsabilidad de la oficina local del Departamento de Educación, hermes ¿Puedes creer que obligan a los estudiantes establecidos tres dólares y cinco bolsas de leche de soja es un crecimiento más sano para que los estudiantes aprendan bien, creció en la construcción de la patria? hermes que la leche de soja no es todavía un efecto tan poderoso, la gente todos sabemos, hermes sólo una colusión muy común entre los funcionarios del gobierno solamente. Por supuesto, también no esperaba que la empresa con el fin decepcionante día primero de veneno vertido miles de personas.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la escuela cuando la Orden de leche de soja y el maestro de antemano también es difícil de promover los beneficios de tomar leche de soja. De hecho, la leche de soja y los medicamentos de salud es el mismo, básicamente, completamente inútil, formuló el principio es no comer los muertos en la línea. Hermes no le gusta la leche de soja, ya que es simple, ahora no pensaba tanto es porque hermes no les gusta beber leche de soja, hermes gusta beber leche.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quiere la derecha de la escuela aún no ha lo suficientemente grande como para forzarlo a comer en aras de algo que no les gusta comer.Ahora piensa en ello, el consumo obligatorio de muchas escuelas de estudiantes de la hermes de la escuela primaria a la escuela secundaria, yo realmente tienen. hermes a la escuela primaria, pagar la matrícula cuando el año escolar obligado a más de hermes pagan el 100 yuanes por considerar que los préstamos a los padres para la construcción de la educación como para el pago, no sólo tiempo libre, y libre de intereses. hermes en el final de todos modos, pedir prestado dinero a la gente que no sabe si este dinero la construcción de una.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BlogIcon cheap nfl jerseys | 2013.01.08 18: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e voice just fell, a sturdy vine moment to the station not far away in the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outlet attack to.Look straight from their surface vines, michael kors with bone knife chop it into pieces move between.Almost instantly, numerous vines from digging out lightning to the michael kors.Even if the michael kors speed again fast, also arrive however almost densely covered the entire sky vine.

Orochimaru face ugly looking at the distance of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bags, then began to want to get out of the shackles.But the vast which will let him as his slowly in the distance michael kors, Orochimaru mouth have to use my life.Never think of, must know The next moment, being kissed by michael kors is suddenly a heavy groan.The body began to appear on a tangle of meridians, the hands and feet began to twitch.Forced to do, never let go of michael kors, brought from the mouth out of the blood back several paces after suddenly spit a mouthful of blood knelt on the ground.

Don't go to kneel on the ground of the vast, Orochimaru look to have some awkward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handbags on sale spat out the beat.The next moment, the emergence of numerous fireball, they seem to have life generally avoid creatures, a powerful strike in the michael kors as being attacked by demons and monsters danced like mad.
Related articles:


http://www.toowiz.com/m/post/view/id/40 la mode comme les étoiles par le brun ugg boots highkoo 5765

http://www.bastof.co.kr/485 womens michael kors shoulder bag with purple patent on hot understanding

http://blog.mycalifornia.co.kr/489 new york jets afl 50th anniversary 20 thomas jones vigorous jersey dancing on beach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coach outlet | 2013.01.23 02: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연극<사람을 찾습니다>의 극단 Soulmate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BlogIcon coach outlet | 2013.01.23 0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연극<사람을 찾습니다>의 극단 Soulmate입니다. 후기 잘 읽었습니다. 너무 감사드려요.
BlogIcon toms outlet | 2013.02.05 00: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6 18:20
커피 한잔 - 펄시스터즈

펄시스터스 신중현 & Soul Sound Album (1968)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 당시 대부분이 그러했듯, 펄 시스터스의 데뷔 음반 역시 동일한 곡들이 순서가 다르게 편집된 이본들이 존재한다.

《님아/사랑을 하면 예뻐져요(신중현과 펄-씨쓰더)》(킹/신향/대지, DG-1013, 1968.12.)(왼쪽)

《님아/샌프란시스코에선 머리에 꽃을 꽂으세요 (펄 씨스더 특선집)》(킹/유니버어살, DG-가-02, 1968)

커피 한잔을 시켜놓고 그대 올때를 기다려봐도
왠일인지 오지를 않네 내속을 태우는구려
8분이 지나고 9분이 오네
1분만 지나면 나는 가요
정말 그대를 사랑해~~ 내 속을 태우는구려

아~~ 그대여 왜 안오시나 아~~ 내 사람아
오~~ 기다려요 오~~ 기다려요 오~~ 기다려요
불덩이같이 이 가슴 엽차 한잔을 시켜봐도
보고싶은 그대 얼굴~~ 내 속을 태우는구려

커피 한잔 - 펄시스터즈

A01.펄-님아
A02.펄-떠나야할 그사람
A03.펄-두 그림자
A04.펄-커피 한잔
A05.펄-비밀이기에
A06.펄-알고 싶어요
B01.연주곡-사랑을하면 예뻐져요
B02.연주곡-빗속의 여인
B03.연주곡-Unchain My Heart
B04.연주곡-키다리 미스터김
B05.연주곡-옆집 아가씨
B06.연주곡-내 청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트남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던 이듬해 봄, 나에게도 전기가 찾아 왔다. 펄 시스터즈(배인순, 인숙)가 ‘넉 아웃’의 사무실로 찾아온 것이다. 미 8군 무대에 서고 싶었던 ‘펄’은 원래 유니버살 소속이었다(주: 신중현은 화양 소속이었다). ‘펄’은 그러나 일반 패키지 쇼단에서 늘 하던 형식이 아닌, 새 시대의 록을 하고 싶었다고 했다. 미국서도 막 뜨던 사이키델릭 록의 표상인 제퍼슨 에어플레인의 ‘Somebody To Love’가 ‘펄’의 목표였다. 문제는 자신들이 그 곡을 부를 수 있게 만들어 줄 편곡자였다. 나는 수려한 외모가 받쳐 주는 그들의 노래를 듣고 성공을 직감했다. 일이 끝난 새벽 1시에야 시간이 났지만 나는 거의 밤을 새다시피 해 마장동 유니버살 스튜디오에서 연습을 시켰다. 사이키델릭 록을 한국적 가요와 접목시킨 ‘커피 한 잔’, ‘님아’, ‘떠나야 할 그 사람’ 등 일련의 명곡들이 그렇게 탄생했다.” (「나의 이력서 신중현: <10>‘펄’과의 영광」, 『한국일보』 2003년 2월 26일)

베트남행을 확정했던 신중현에게 펄 시스터스는 기념음반이라도 내자고 부탁하게 되었고 이상에서 언급한 곡들을 음반에 담아 1968년 12월 킹레코드에서 발표하게 된다. 이것이 얼마 뒤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게 되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여기서 펄 시스터스의 데뷔 음반에 붙은 부제들을 살펴보자. ‘신중현 작편곡집’이라는 문구 외에 ‘Soul Sound Album(킹/신향/대지, DG-1013) 혹은 ’Soulful Pearl Sister Hit Album‘(킹/유니버어살, DG 가 02)이 있다. 바로 펄 시스터스와 함께 등극한 영광의 음악 스타일은 ‘소울 & 사이키’, ‘소울·사이키’이다. 1969년은 ‘소울·사이키 가요’가 폭발한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리고 그것은 펄 시스터스를 통해 화려하게 개화하기 시작한다. 이후 트로트 가수조차 소울 혹은 사이키 사운드를 표방한 노래를 만들기 시작할 정도로 유행이 되었다.

②소울 선풍 및 사이크데릭 사운드의 도입: 「님아」「커피 한잔」(신중현 작곡) 등을 불러 소울 붐을 일으킨 펄 시스터즈는 이 곡의 히트로 어느 때보다 눈부신 각광을 받았다.(「1969년 가요계의 10대 뉴스」,『주간한국』 1969년 12월 28일)

'커피한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 한잔 - 신중현  (6) 2007.10.02
커피 한잔 - 신중현과 뮤직파워  (3) 2007.07.30
커피 한잔 - 고지미자매  (5) 2007.04.17
커피 한잔 - 펄시스터즈  (8) 2007.04.16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6) 2007.04.12
BlogIcon ugg store | 2012.12.29 23:1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Jag sa till honom att gå till en restaurang på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två personer.Det fanns en tid, hermes ofta sitta tillsammans och äta när jag försiktigt upp för en måltid är mycket försiktiga, och hans barndom handledare utmärkt måltid, då inte många, så ofta självklart så hermes utan ett ord efter att ha ätit en måltid. Jag minns att han var väldigt kinkiga, såsom morötter lök maträtt inte röra. Jag tror att han är ett slöseri med mat, äter han inte så han tog skålen att plocka ut, så jag hjälpte till att lösa.

Jag tänkte, där han visste att det fanns ingen mat smärta, jag minns tiden i Sydamerika och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trasiga bil i skogen, vi tillbringade tre dagar och nätter gå ut i skogen, minns jag fortfarande smärtan av att hunger . Men nu, hans kinkiga rör förändrats mycket, ersatt bara picky eaters.

Jag har nyligen dålig aptit och kunde inte äta något, den enda punkten portioner frukt gröt. Middag, restaurang TV-spelare med TV-nyheter, titta på MAX stationen logotyp, efter ett tag de ser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ansikte dök upp på den stora skärmen, deltog hans besättning i TV-intervjuer festivaler. Månader han verkar ofta i tryckta annonser, eftersom filmens skull, har samlat ett visst rykte. Början av året, och jag hermes publik på en folie, och den här gången har han varit huvudpersonen, han och en mängd interaktiva inslag kan ses retirera där personliga. Jag sade: "hermes sak att säga, jag fortfarande skyldig dig ett tack."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 2013.01.02 21: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Nombre Wild incomoda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como carta da o estudiantes de llamadas informó sobre la dirección cuando¿Por qué Llamado En cuanto a la observación Wild Wild hermes, una hilera de montañas detrás de la escuela, se estima que este lugar pertenece a las caderas grandes montañas, la ciudad está rodeada de montañas grandes y pequeñas, y muchas montañas muy desiert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saber que esta explicación no tiene sentido. Algunos disparates no decir que no puedes.Por ejemplo, después de algún tiempo, hermes y su pandilla en la escuela viendo televisión, que se emite en directo el partido de fútbol, ​​la patada equipo chino se desmayó:

En ese momento, estoy de acuerdo que esta es la explicación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visto la más estúpida B. Y la sensación pura, dijo sin sentido es una vergüenza.Escuela Hermes permiso pocos años después de que, el original de esta sociedad, estos pedidos, estas reglas, los principios, estos clásicos, estas discusiones son el comentario en términos reales y la frase de arriba. La única diferencia es que el anterior, entonces le hermes Cada retrospectiva cuando se ríen detrás de un montón de cosas, hizo hermes cada vez que pienso quiere llorar.
BlogIcon nfl store | 2013.01.03 15: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Woo ~ consumato. "L'intera persona hermes milano giaceva a terra.Up, poi la pratica. "hermes calci il suo malcontento," una danza che cosa così stanco, non è questo treno bene, non è la possibilità di riposare. ""Sorella, come addestrare, hermes è impossibile sfuggire bella della donna davvero? Ricambio che hermes".

"No, alzati." Si accovacciò, sforzandosi di tagliare faccia birkin hermes."Allora lascia riposare sotto la sede, vero?" hermes hanno saltato più di un'ora, e non si rompono, gamba hermes quasi rotto.Un'altra mezz'ora prima di poter riposare. ""Lin scuola sorella, infatti, pensare Ming è stato molto difficile, il suo progresso è grande, tu lo lasci romperlo." E hermes anche alcuni non poteva sopportare di immaginare cosa accadrà. Vivono a lungo e anche avuto modo di conoscersi.

"Sì,http://www.hermesitalyz.com/ penso che sia bene e non troppo rigida, la scuola sorella di lasciarlo riposare, rilassarsi, lasciare è praticato bene." Parlando Xu Amici della neve è kelly hermes compagno di classe Xiao Yao . Suona i ballerini A, di solito insieme con lo studio di danza hermes.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ghd straighteners | 2013.01.08 21: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Manus vilar på en säng skåp, sneglade jag genast förvånad en stund. Oavsett om det är bindande eller namn på omslaget, och jag ser manus hermes väskor hotellrum, studio helt annorlunda.Mina ögon gnistrar med rund, förvrängd uttryck. Finger peta lite "hermes" tre ord på omslaget, och inte verkligen vill stämpla orden eller frossa i chock lyckades

"Jag ser skriptet innan skriva ditt namn ah! Hur detta är väskor online namn?""Innan du ser regissören spelar, skriv namnet på regissören, sade hermes," nu håller den litterära manus för filmen, skriver namnet på manusförfattaren. "hermes hjärna ansträngde de tur ah, så att säga, han är manusförfattaren till "löfte"? "

handväskor online uttryckliga medgivande.Jag nyktra. Tror jag sa till honom igår sitter på taket av byggnaden, är hermes förlitar sig på bänken, sade han, "när jag var ung som att skriva manus här. Jag trodde han var tal om skvaller att berätta,http://www.hermesswedenv.com/ jag trodde att han verkligen är dold.
BlogIcon ghd | 2013.01.21 21: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영어-스페인어 사전
BlogIcon toms outlet | 2013.02.01 20: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BlogIcon longchamp | 2013.02.04 18: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BlogIcon nike free run | 2013.02.25 16:3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3 15:38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4


신중현 경음악편곡집 Vol.1 (1966) - ADD4
 
ADD4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 4

A면
1.노란 샤쓰의 사나이
2.밤안개
3.서울 광장
4.아 마다 미여
5.이슬비 오는 거리
6.검은 상처의 부르스

B면
1.노래가락 챠챠챠
2.꿈속의 사랑
3.우리 애인은 올드미쓰
4.물망초
5.영산강 처녀
6.아일랜드 처녀

'검은 상처의 부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4  (3) 2007.04.13
BlogIcon rolex datejust replica | 2012.10.11 17: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만이 홀로 서서 파도소리 들어 보네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mbt outlet | 2013.03.28 19: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은 올드미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2 13:40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 한잔을 시켜놓고 그대 올때를 기다려봐도
왠일인지 오지를 않네 내속을 태우는구려
8분이 지나고 9분이 오네
1분만 지나면 나는 가요
정말 그대를 사랑해~~ 내 속을 태우는구려

아~~ 그대여 왜 안오시나 아~~ 내 사람아
오~~ 기다려요 오~~ 기다려요 오~~ 기다려요
불덩이같이 이 가슴 엽차 한잔을 시켜봐도
보고싶은 그대 얼굴~~ 내 속을 태우는구려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A   면

    1. 비속의 여인(노래 서정길)
    2. 우체통
    3. 상처입은 사랑(노래 서정길)
    4. 소야 어서가자(노래 신중현)
    5. 늦으면 큰일나요(노래 서정길)
    6.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노래 장미화)
    7. 그리운 그 님아

    B   면

    1. 내 속을 태우는구려
    2. 나도 같이 걷고 싶네(노래 신중현)
    3. 고향길(노래 서정길)
    4. 그대와 둘이 앉으면(노래 서정길)
    5. 쓸쓸한 토요일밤(서정길)
    6. 바닷가
    7. 굳나잍 등불을 끕니다(노래 장미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우리의 손으로 작곡한 곡들을 스스로 노래하고 연주하기 시작한, 역사적인 [에드 훠]의 데뷔음반은
키 보이스의 데뷔앨범과 같은 해인 1964년에 발매되었지만, 그 시기는 조금 늦다.
하지만, 키 보이스의 앨범 수록곡 대부분이 해외 락 음악의 번안곡 이었던 반면, [에드 훠]의 데뷔앨범 수록곡은 모두 신중현이 작곡한 자작곡 넘버들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의 손으로 만든 우리의 락 음악이 시작된 소중한 음반인 것이다.

신중현이 최초로 미 8군 무대를 떠나서 본격적으로 일반무대에 진출하기 위해서 [에드 훠]를 결성한 것은 1962년이다. 밴드의 이름은 기타 코드의 용어에서 나왔다는 이야기가 지배적이지만, 당시 비틀즈의 애칭이었던 'Fab 4'역시도 어렵지 않게 떠올릴 수 있다.
표면적으로 볼 때, 키 보이스의 음반에 쓰여진 '한국의 비틀즈 Key Boys!'라는 문구처럼 노골적이지는 않지만 [에드 훠]에 있어서도 밴드명을 비롯해서 그 편성이나 자켓의 사진에 등장하는 의상 등 모든 면에서 비틀즈의 영향력은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외형적인 부분 이외에 음악적인 면까지도 '한국의 비틀즈'가 되려했던 키 보이스의 음악과 [에드 훠]의 음악은 조금 차이가 있다.
[에드 훠]의 음악은 비틀즈의 영향이 있긴 하지만, 오히려 크림이나 야드버즈, 롤링 스톤즈와 같은 그룹에서 볼 수 있는 흑인음악의 요소가 더욱 많았다.
이러한 음악적 성향은 [에드 훠] 이후 신중현이 결성한 덩키스, 퀘션스, 더 맨 그리고, 엽전들로 이어지며 더욱 심화되어 블루스를 그 바탕으로 하고 있는 한국적 사이키델릭과, 하드락의 모체가 되었음에 분명하다. 그리고, 이러한 신중현의 활동들은 해외의 검증된 락 넘버들을 커버하며 '가능성'만을 내재하고 있던 수많은 젊은 밴드들의 활동에도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러한 관점에서 볼 때, 이 한 장의 음반은 신중현이 앨범을 통해 프로 밴드 활동을 처음 시작했다는 점 이외에도 '대한민국 락 역사의 시작'을 알리는 음반이라는 커다란 의미를 갖는 앨범이다.
물론, 1964년 이들이 행한 락 음악과 현재의 우리가 생각하는 락과는 많은 차이가 있긴 하지만 말이다.

대한민국 락 역사는 첫 트랙인 '비속의 여인'으로 시작한다.
김목경, 김건모 등에 의해 다시 불려지며,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았던 이 곡에서 일단 주목해야 할 부분은 이팩트의 부재 때문에 그 선이 얇고 힘이 부족한 아르페지오 리프이긴 하지만, 곡 전체를 관통하는 일정한 리프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리프에서 도출해 가는 중반부 기타 애들립도 무척이나 신선하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초창기 국내의 밴드들은 비틀즈의 영향이 지배적이었고 '보컬리스트'로 구성된 그룹들이 많았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뚜렷한 멜로디 라인이 없이 '하모니 보컬'위주의 밴드가 많았다. 하지만, [에드 훠]는 서정길이라는 확실한 객원보컬 체제 아래서 보컬의 솔로 부분과 나머지 멤버들의 코러스 부분이 확실한 경계를 가지고 있다는 점 역시도 귀기울일 만 하다. 이후 '늦으면 큰일나요'에서도 등장하는 이러한 보컬과 코러스의 콜 앤 리스펀스는 물론 흑인 음악들에서 많이 이용되는 형태였다.
우체통을 의인화한 가사가 재미있는 '우체통'은 당시까지의 관행이었던 기승전결식의 곡 구성이 아니라 결론에 이어지는 전개라는 새로운 시도가 흥미로운 곡.
'사랑해'라는 온 국민의 애창곡을 만들었던 라나 에 로스포에 의해서는 포크 넘버로,김상희에 의해서는 샌프란시스코 풍의 사이키델릭 넘버로 편곡된 바 있었던 '사랑의 상처'는 애니멀즈의 영향을 짙게 풍기는 흑인 성향의 슬로우 넘버이고, 열악한 녹음환경이긴 하지만, 악기의 특성들을 최대한 살려 녹음된 '소야 어서 가자'도 흥미롭다.

한편 서정길 이외에 또 한명의 객원보컬이 이 음반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되는데, 이후 '안녕하세요'로 국민가수의 반열에 들어서게 되는 장미화가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와 '굳나잍 불을 끕니다'에 참여한 것이 그것이다.
장미화의 창법에서 다이애나 로스와 같은 흑인 풍의 감성을 감지한 신중현은 그녀에게 슈프림스와 같은 여성 중창팀의 조직을 제안했고, 장미화는 이후 '안녕하세요'를 히트시킬 때까지 중창단의 멤버로 해외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음반에 장미화가 참여한 두 곡은 패키지쇼에 어울릴 만한 스탠더드 넘버들이다.
'그리운 그 님아'는 당시 유행하던 소위 'XX부기'풍의 기타 연주곡에 보컬을 붙인 스타일의 곡.

펄 시스터즈에 의해서 온 국민의 애청곡으로 거듭나는 '커피 한잔'의 원곡이라고 할 수 있는 '내 속을 태우는구려'의 도입부 역시도 앞서 '비속의 여인'과 같은 리프가 등장한다.
비슷한 시기에 국내에 나왔던 '가요'들에서는 상상도 하지 못할만한 가사가 등장하는 곡으로, 중반부 찰랑거리는 올갠사운드 역시 체크 포인트.
'나도 같이 걷고 싶네'는 이후 임성훈이 '명동거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던 곡이다.
신중현의 기타 애들립은 재즈에서 락으로 변모해가던 시절 해외의 많은 기타리스트들의 연주를 연상시킨다.
B면의 뒷부분으로 갈수록 스탠더드 풍의 곡들이 많이 등장하긴 하지만, 그 역시도 당시의 '유행가'들과는 그 성격이 확실하게 다른 곡들이다.
특히 '쓸쓸한 토요일 밤'은 전형적인 블루스 인트로 기타연주를 가진 슬로우 넘버로, 다소 평이한 듯한 보컬만 아니었다면, 국내에서 통용되던 '부루쓰'가 아닌 확실한 '블루스'넘버가 되었을 법한 곡이다.

[에드 훠]는 이 음반 이외에도 자신들의 이름으로 몇 장의 음반을 더 발표했다. 하지만,  해외의 곡들을 벤처스풍으로 편곡해 수록한 경음악 앨범들이라는 점이, 의욕과 재능으로 시작했던 그 시작을 잇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신중현은 블루즈테트를 거쳐 덩키스의 활동을 통해 [에드 훠]의 데뷔앨범에서 보여줬던 국내 락에 대한 가능성을 현실로 만드는 작업을 이어가게 된다.  

글 송명하 (월간 핫뮤직 매거진)


'커피한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 한잔 - 신중현  (6) 2007.10.02
커피 한잔 - 신중현과 뮤직파워  (3) 2007.07.30
커피 한잔 - 고지미자매  (5) 2007.04.17
커피 한잔 - 펄시스터즈  (8) 2007.04.16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6) 2007.04.12
BlogIcon ugg boots sale | 2012.11.27 1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어가게 된다.
BlogIcon San Francisco 49ers Jersey | 2012.12.29 19: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 pesar de que todavía http://www.ghdspainv.com/ ghd planchas de la retrospectiva, la audacia y la angustia, pero su ira desapareció cosas Chodo cómo puede convertirse en el motivo por el que reprendió a su hija?"Son Qiao, primero siéntate!" Tomó el té, Lin de drenaje Kuiranchangtan la sentada, ghd hizo señas y hablar.

http://www.ghdspainv.com/ ghd outlet buen comportamiento del drenaje bosque próximo sentarse, otra hija pequeña del estado hizo que el corazón de la selva de drenaje está ablandando el tercero, cuando toca ciertos arrepentirse de su mal genio hija!Niño bonito, aunque simplemente no saben lo que salió mal ... Oh, no objeción, ustedes son mis alumnos, en las que no sabes lo que estás pensando! "Alcantarillas de Lin, consulte boca ghd quiere refutar, no podía resistir suspiró.

http://www.ghdspainv.com/ ghd boca cerrada inquieto, que no sabía que al final lo que está mal, que quiere refutar bosque pero el miedo de la ira de drenaje aún persiste miedo regañado antes de nada sofisma! Desde los bosques de Drenaje Lo que todos sabemos, que, naturalmente, no tiene que decir.
BlogIcon nfl jerseys china | 2013.01.03 11: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Has estado ciega en la casa, ir a la mitad de la noche,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trasiego nuestro cerebro, de repente se puso de pie: "No importa, a la cocina para probar a hacerlo!"Si la taza del Yue aprendido algunos platos, pero casualmente ghd dijo, tentando a los pasajeros tentativos para permanecer en la habilidad del chef. Taza Yue Afraid será hematemesis enojado murió justo!

Dado que es una cen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temprano al día siguiente a los pasajeros a permanecer, quiero personalmente seleccionó unas cuantas sabrosos platos.Las cosas que la gente miraba a la nota enviada cuanto ghd, ghd desde hace mucho tiempo que no sé donde olvidar un instante Sin embargo Emmanuel repente, las cosas fácilmente y para nada.

Ser camarero pediátric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llevó a una habitación privada Sentado Yue taza de Llevaba un par de ojos de panda, con el rostro demacrado venir saludar.ghd En la primera taza Yue mirada realmente asustada que daylights.De todos modos también es el jefe de restaurantes más grande, al ver a escasa atención a la cosa de la imagen? Sede ante ghd aspecto del malestar del color, es un mujeriego?
BlogIcon discount ugg boots | 2013.01.06 02: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La porta è apert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hermes, pensando che il bene Ming? Non è venuto fuori come?hermes uscire dalla sede, farle vedere il letto Lok Si Ming, ha detto: "Si potrebbe prendere un raffreddore, era un po 'stordito."Vertigini? Hai la febbre? "Qin Xiang Yue avvicinò al letto, gestire incollare sul hermes fronte a sedere, determinare la temperatura non cambia, sollevato," Fa freddo, si dovrebbe prestare attenzione ai punti Non si ammalano. "

Qin zia, non ti preoccupare, ci penso io a lui. "Ha detto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interfaccia.Mesi Qinxiang guardando due e con ipocrita perché dormire con caldo, annuì. Dopo un "per favore non prendere qualche medicina?" Said hermes."Hmm." Questa volta hermes può solo annuire.

"Allora si ha un buon riposo, la cena ho portato le persone a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Trouble"."Abbiamo problemi bisogna disturbarla per aiutarci a prendersi cura di hermes."E 'hermes fare".la hermes solo pensato che era gentile, ha detto qualche parola sulla sinistra.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 2013.02.25 15: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1 18:24
에드훠(ADD4) / 비속의 여인(노래 서정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중현 작사 / 작곡
잊지못할 빗속의 여인 그 여인을 잊지 못하네
노오란 레인 코트에 검은 눈동자 잊지 못하네

다정하게 미소짓며 검은 우산을 받쳐주네
나리는 빗방울 바라보며 말없이 말없이 걸었네

잊지못할 빗속의 여인 그 여인을 잊지 못하네
다정하게 미소짓며 검은 우산을 받쳐주네

나리는 빗방울 바라보며 말없이 말없이 걸었네
잊지못할 빗속의 여인 그 여인을 잊지 못하네

빗속의 여인 - 서정길


    A   면

    1. 비속의 여인(노래 서정길)
    2. 우체통
    3. 상처입은 사랑(노래 서정길)
    4. 소야 어서가자(노래 신중현)
    5. 늦으면 큰일나요(노래 서정길)
    6.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노래 장미화)
    7. 그리운 그 님아

    B   면

    1. 내 속을 태우는구려
    2. 나도 같이 걷고 싶네(노래 신중현)
    3. 고향길(노래 서정길)
    4. 그대와 둘이 앉으면(노래 서정길)
    5. 쓸쓸한 토요일밤(서정길)
    6. 바닷가
    7. 굳나잍 등불을 끕니다(노래 장미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빗속의 여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속의 여인 - 백미현  (3) 2007.07.17
빗속의 여인 - 조영남  (4) 2007.07.17
빗속의 여인 - 김건모  (2) 2007.07.10
빗속의 여인 - 송만수  (5) 2007.05.15
빗속의 여인 - 송만수  (5) 2007.05.03
빗속의 여인 - 서정길  (4) 2007.04.11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2.11.23 21: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anks for sharing!
BlogIcon burberry usa | 2013.01.06 03: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Podemos imagina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dolor, incluso se tomó una decisión estúpida, y se trasladó a este lugar es realmente caliente que nuestro dormitorio entero mientras él dormía en el dormitorio.Calentar a ir "y hermes" Fui y otra mujer con calefacción abraz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la actitud enamorado es admirable, esta persona se abandonó inexplicablemente, no ruidoso ningún problema en forma razonable, frío, como una burla de los hombres dijo Xu Xiaoqin esto no es más que un pollo tarjeta de estudiante colgado, hermes inmediatamente a un hospital cercano para hacer una contribución.

Siempre he pensado que Xu dificultades Xiaoqin, por ejemplo, se ve obligado a ir a sus padres, o tiene una enfermedad terminal, a fin de evita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triste, fui por primera vez a Singapur para morir.Debido a hermes Richard por el mismo medio, que hace dedo hermes fractura Xu Xiaoqin antiguo novio, fue a Singapur al mismo tiempo.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ronaldmone | 2013.09.06 15: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을 잊지 못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1 15:17
히키신 기타 멜로디 경음악 선곡집 (1958)
사용자 삽입 이미지

01.푸른하늘 은하수
02.아리랑
03.달마중
04.봄처녀
05.싼타루치아
06.오! 마이달링 크렘탐
07.기타 투위스트
08.밀양 아리랑
09.애기별
10.외기러기
11.동심초
12.쌍두독수리

기타 투위스트 - 신중현

내 기타는 잠들지 않는다

애드 훠 음반이 신중현의 공식 첫 앨범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사실은 1958년에 첫 음반을 낸 경험이 있다.
우리 나라 민요와 동요곡을 기타 솔로로 연주한 음반이었다.

신중현이 아닌 '히키 신'이란 이름을 달았다. 당시 '미 8군에서 유명한 꼬마 기타리스트'로 이름이 난 상태라 제작자도 환영했다.

녹음은 우리 나라 최초의 녹음실인 '장충녹음실'에서 진행됐다.
그곳은 장충동의 마당이 넓은 커다란 가정집이었다.
고성능의 미군 휴대용녹음기로 녹음을 했다.

신중현 기고, 중앙일보 2006.01.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중현의 최초 녹음이라고 할 수 있는 [히키-申 키타 멜로듸 輕音樂 特選集] (이음반은 1959년에 발매되었다고 알려졌으나 앨범이 12인치였음을 감안해 볼때 발매 시기는 1961년 이후로 볼수도 있다)는 비록 열악한 녹음환경 때문에 선명한 음질을 감상하기는 어렵지만, 현재 국내 락의 대부로 불리는 신중현의 정식 레코딩이 담긴 최초의 음원이다.
이후 많지는 않았지만 국내의 몇몇 뮤지션들이 이러한 류의 경음악집을 발표하기도 했는데, 그 음반들과 신중현의 음반은 그 성격이 조금 다르다. 해외의 넘버들이나, 국내의 트로트 넘버들을 주 레퍼토리로 삼았던 여타 뮤지션과는 달리 신중현은 구전동요나 민요를 자신의 기타 사운드로 편곡했기 때문이다.
음반을 들어보면 그의 편곡에 있어서의 성향은 가벼운 터치의 곡들이 있긴 하지만, 멜로디 위주로 진행임에도 불구하고 코드 진행이나 보이싱에 있어서도 관심을 보이는 부분을 통해 락보다는 재즈의 영향력을 느낄 수 있다. 많은 다른 기타리스트들이 마찬가지이겠지만, 찰리 크리스천이나 웨스 몽고메리의 영향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셔플, 혹은 부기로 발전되며 락 음악의 근간이 되는 블루스로의 접근을 보이는 '아리랑', 스윙감 있게 재탄생한 '밀양 아리랑' 등도 흥미롭다.또, 기타가 주도하는 연주곡인 만큼 이후 발표되는 곡 보다 오히려 확실한 그의 음색을 들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글 송명하 (월간 핫뮤직 매거진)


'기타 투위스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타 투위스트 - 히키 신  (5) 2007.04.11
BlogIcon rolex datejust replica | 2012.10.11 17: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있다는 장점도 있다.
BlogIcon nfl shop | 2012.12.29 18: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Per eliminarlo!" Enthone Ming non giocherellare con questa roba, ha dovuto lasciare le mani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No, ma ti danno lezioni hermes"."Beh, non un video? Non voglio mostrare agli altri di vedere, indipendentemente da ciò, vai ti insegnerò a tuffarsi." hermes non può obbedire e inchinarsi, chiude la fotocamera, mettere da parte, tirato direttamente Enthone Ming lasciare.

...... Se la gente vede, ti lascio! "Così privacy roba visto, http://www.hermesitalyz.com/ kelly hermes, non vivere."Siete disposti?" hermes ridacchiò e gli diede un bacio."Riluttante hermes Dear John dovrebbe" grande affare di nuovo e è buono."hermes'll risparmiare spazio, come?""Questo è più simile."

"... Si può puntare senza vergogna." http://www.hermesitalyz.com/ hermes italia strada denti."Certo, è a partire da stasera ci vuole." hermes annuì profondamente contingente.hermes aiuto Enthone Ming messo sul set completo di attrezzatura subacquea, ha detto alcune precauzioni, lo portò in acqua. Per le questioni di sicurezza Tea Enthone, non attento hermes, si vuole veramente un incidente Ming Enthone può teletrasportarsi direttamente a un livello di spazio.

http://www.hermesitalyz.com/ http://www.hermesitalyz.com/
BlogIcon cheap nfl jerseys | 2013.01.02 20:2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Quel est le problème avec moi à la fin?"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tout se résume à, et elle était en fin de compte a mal tourné?Voyez-la à croire que ce n'est pas la bouche mauvaise ugg peine se contracter à quelques reprises, une touche de sourire amer."Ugg, vous dire que je prends ton amie, si vous vous mariez dans le Su N'est-ce pas prendre mon messire?"

«Mais comment? Men trois épouses quatre concubines normales, et nous deux sœurs de paternité Kazuo N'avez-vous pas?"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réfutation convaincu.Bien que pas vraiment envie de se marier ugg, mais en tout cas, être des mois ou exclusifs afin Heuer mal à l'aise, je veux aussi ne pense pas que beaucoup de son ouverture pour les réfuter.

La seule façon, on dirait qu'elle veut vraiment se marier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Le ugg c'est le sourire soudain, l'élimination, les yeux soudainement froid."Cela étant le cas, que nous n'avons rien à dire, j'ai des choses à faire, ugg, si vous n'avez pas les choses, a également demandé plus tôt Gong Hui, de peur que la reine mère à son anxiété personnes âgées
BlogIcon franck muller replica | 2013.01.13 18: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장점도 있다.
BlogIcon nike shox | 2013.02.25 14: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 ··· | 4 | 5 | 6 | 7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