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9)
신중현 (3)
간다고 하지마오 (0)
거짓말이야 (0)
검은 상처의 부르스 (1)
꽃잎 (9)
기다리겠소 (2)
기타 투위스트 (1)
나는 너를 (0)
나도 몰래 (1)
나뭇잎이 떨어져서 (0)
늦기전에 (0)
님아 (2)
님은 먼곳에 (5)
떠나야 할 그사람 (6)
마부타령 (1)
마른잎 (0)
미련 (5)
미인 (1)
바람 (3)
(2)
봄비 (10)
빗속의 여인 (6)
사랑의 상처 (1)
석양 (1)
싫어 (1)
아름다운 강산 (0)
어떻게 해 (1)
잊어야 한다면 (0)
작별 (1)
저무는 바닷가 (1)
커피한잔 (5)
Augustine Dobes
'ì „ì²´' 카테고ë¦..
think other website proprietors should..
'кЅѓмћЋ' 카테고л¦..
42nd street photo
42nd street photo
Douglas Pitassi
Douglas Pitassi
42nd street photo
42nd street photo
Dr. Vincent Malfitano
Dr. Vincent Malfitano
Belinda Broido
Belinda Broido
Frank Dellaglio
Frank Dellaglio
groupwise inc
groupwise inc
saleh stevens
saleh stevens
daisy rss
tistory
'에드훠'에 해당되는 글 3건
2007.04.13 15:38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4


신중현 경음악편곡집 Vol.1 (1966) - ADD4
 
ADD4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 4

A면
1.노란 샤쓰의 사나이
2.밤안개
3.서울 광장
4.아 마다 미여
5.이슬비 오는 거리
6.검은 상처의 부르스

B면
1.노래가락 챠챠챠
2.꿈속의 사랑
3.우리 애인은 올드미쓰
4.물망초
5.영산강 처녀
6.아일랜드 처녀
신고

'검은 상처의 부르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은 상처의 부르스 - ADD4  (3) 2007.04.13
BlogIcon rolex datejust replica | 2012.10.11 17: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나만이 홀로 서서 파도소리 들어 보네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mbt outlet | 2013.03.28 19:4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은 올드미쓰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2 13:40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 한잔을 시켜놓고 그대 올때를 기다려봐도
왠일인지 오지를 않네 내속을 태우는구려
8분이 지나고 9분이 오네
1분만 지나면 나는 가요
정말 그대를 사랑해~~ 내 속을 태우는구려

아~~ 그대여 왜 안오시나 아~~ 내 사람아
오~~ 기다려요 오~~ 기다려요 오~~ 기다려요
불덩이같이 이 가슴 엽차 한잔을 시켜봐도
보고싶은 그대 얼굴~~ 내 속을 태우는구려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A   면

    1. 비속의 여인(노래 서정길)
    2. 우체통
    3. 상처입은 사랑(노래 서정길)
    4. 소야 어서가자(노래 신중현)
    5. 늦으면 큰일나요(노래 서정길)
    6.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노래 장미화)
    7. 그리운 그 님아

    B   면

    1. 내 속을 태우는구려
    2. 나도 같이 걷고 싶네(노래 신중현)
    3. 고향길(노래 서정길)
    4. 그대와 둘이 앉으면(노래 서정길)
    5. 쓸쓸한 토요일밤(서정길)
    6. 바닷가
    7. 굳나잍 등불을 끕니다(노래 장미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우리의 손으로 작곡한 곡들을 스스로 노래하고 연주하기 시작한, 역사적인 [에드 훠]의 데뷔음반은
키 보이스의 데뷔앨범과 같은 해인 1964년에 발매되었지만, 그 시기는 조금 늦다.
하지만, 키 보이스의 앨범 수록곡 대부분이 해외 락 음악의 번안곡 이었던 반면, [에드 훠]의 데뷔앨범 수록곡은 모두 신중현이 작곡한 자작곡 넘버들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의 손으로 만든 우리의 락 음악이 시작된 소중한 음반인 것이다.

신중현이 최초로 미 8군 무대를 떠나서 본격적으로 일반무대에 진출하기 위해서 [에드 훠]를 결성한 것은 1962년이다. 밴드의 이름은 기타 코드의 용어에서 나왔다는 이야기가 지배적이지만, 당시 비틀즈의 애칭이었던 'Fab 4'역시도 어렵지 않게 떠올릴 수 있다.
표면적으로 볼 때, 키 보이스의 음반에 쓰여진 '한국의 비틀즈 Key Boys!'라는 문구처럼 노골적이지는 않지만 [에드 훠]에 있어서도 밴드명을 비롯해서 그 편성이나 자켓의 사진에 등장하는 의상 등 모든 면에서 비틀즈의 영향력은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외형적인 부분 이외에 음악적인 면까지도 '한국의 비틀즈'가 되려했던 키 보이스의 음악과 [에드 훠]의 음악은 조금 차이가 있다.
[에드 훠]의 음악은 비틀즈의 영향이 있긴 하지만, 오히려 크림이나 야드버즈, 롤링 스톤즈와 같은 그룹에서 볼 수 있는 흑인음악의 요소가 더욱 많았다.
이러한 음악적 성향은 [에드 훠] 이후 신중현이 결성한 덩키스, 퀘션스, 더 맨 그리고, 엽전들로 이어지며 더욱 심화되어 블루스를 그 바탕으로 하고 있는 한국적 사이키델릭과, 하드락의 모체가 되었음에 분명하다. 그리고, 이러한 신중현의 활동들은 해외의 검증된 락 넘버들을 커버하며 '가능성'만을 내재하고 있던 수많은 젊은 밴드들의 활동에도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러한 관점에서 볼 때, 이 한 장의 음반은 신중현이 앨범을 통해 프로 밴드 활동을 처음 시작했다는 점 이외에도 '대한민국 락 역사의 시작'을 알리는 음반이라는 커다란 의미를 갖는 앨범이다.
물론, 1964년 이들이 행한 락 음악과 현재의 우리가 생각하는 락과는 많은 차이가 있긴 하지만 말이다.

대한민국 락 역사는 첫 트랙인 '비속의 여인'으로 시작한다.
김목경, 김건모 등에 의해 다시 불려지며, 세대를 초월한 사랑을 받았던 이 곡에서 일단 주목해야 할 부분은 이팩트의 부재 때문에 그 선이 얇고 힘이 부족한 아르페지오 리프이긴 하지만, 곡 전체를 관통하는 일정한 리프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리프에서 도출해 가는 중반부 기타 애들립도 무척이나 신선하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초창기 국내의 밴드들은 비틀즈의 영향이 지배적이었고 '보컬리스트'로 구성된 그룹들이 많았기 때문에, 처음부터 끝까지 뚜렷한 멜로디 라인이 없이 '하모니 보컬'위주의 밴드가 많았다. 하지만, [에드 훠]는 서정길이라는 확실한 객원보컬 체제 아래서 보컬의 솔로 부분과 나머지 멤버들의 코러스 부분이 확실한 경계를 가지고 있다는 점 역시도 귀기울일 만 하다. 이후 '늦으면 큰일나요'에서도 등장하는 이러한 보컬과 코러스의 콜 앤 리스펀스는 물론 흑인 음악들에서 많이 이용되는 형태였다.
우체통을 의인화한 가사가 재미있는 '우체통'은 당시까지의 관행이었던 기승전결식의 곡 구성이 아니라 결론에 이어지는 전개라는 새로운 시도가 흥미로운 곡.
'사랑해'라는 온 국민의 애창곡을 만들었던 라나 에 로스포에 의해서는 포크 넘버로,김상희에 의해서는 샌프란시스코 풍의 사이키델릭 넘버로 편곡된 바 있었던 '사랑의 상처'는 애니멀즈의 영향을 짙게 풍기는 흑인 성향의 슬로우 넘버이고, 열악한 녹음환경이긴 하지만, 악기의 특성들을 최대한 살려 녹음된 '소야 어서 가자'도 흥미롭다.

한편 서정길 이외에 또 한명의 객원보컬이 이 음반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되는데, 이후 '안녕하세요'로 국민가수의 반열에 들어서게 되는 장미화가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와 '굳나잍 불을 끕니다'에 참여한 것이 그것이다.
장미화의 창법에서 다이애나 로스와 같은 흑인 풍의 감성을 감지한 신중현은 그녀에게 슈프림스와 같은 여성 중창팀의 조직을 제안했고, 장미화는 이후 '안녕하세요'를 히트시킬 때까지 중창단의 멤버로 해외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 음반에 장미화가 참여한 두 곡은 패키지쇼에 어울릴 만한 스탠더드 넘버들이다.
'그리운 그 님아'는 당시 유행하던 소위 'XX부기'풍의 기타 연주곡에 보컬을 붙인 스타일의 곡.

펄 시스터즈에 의해서 온 국민의 애청곡으로 거듭나는 '커피 한잔'의 원곡이라고 할 수 있는 '내 속을 태우는구려'의 도입부 역시도 앞서 '비속의 여인'과 같은 리프가 등장한다.
비슷한 시기에 국내에 나왔던 '가요'들에서는 상상도 하지 못할만한 가사가 등장하는 곡으로, 중반부 찰랑거리는 올갠사운드 역시 체크 포인트.
'나도 같이 걷고 싶네'는 이후 임성훈이 '명동거리'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던 곡이다.
신중현의 기타 애들립은 재즈에서 락으로 변모해가던 시절 해외의 많은 기타리스트들의 연주를 연상시킨다.
B면의 뒷부분으로 갈수록 스탠더드 풍의 곡들이 많이 등장하긴 하지만, 그 역시도 당시의 '유행가'들과는 그 성격이 확실하게 다른 곡들이다.
특히 '쓸쓸한 토요일 밤'은 전형적인 블루스 인트로 기타연주를 가진 슬로우 넘버로, 다소 평이한 듯한 보컬만 아니었다면, 국내에서 통용되던 '부루쓰'가 아닌 확실한 '블루스'넘버가 되었을 법한 곡이다.

[에드 훠]는 이 음반 이외에도 자신들의 이름으로 몇 장의 음반을 더 발표했다. 하지만,  해외의 곡들을 벤처스풍으로 편곡해 수록한 경음악 앨범들이라는 점이, 의욕과 재능으로 시작했던 그 시작을 잇지 못했다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신중현은 블루즈테트를 거쳐 덩키스의 활동을 통해 [에드 훠]의 데뷔앨범에서 보여줬던 국내 락에 대한 가능성을 현실로 만드는 작업을 이어가게 된다.  

글 송명하 (월간 핫뮤직 매거진)


신고

'커피한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 한잔 - 신중현  (6) 2007.10.02
커피 한잔 - 신중현과 뮤직파워  (3) 2007.07.30
커피 한잔 - 고지미자매  (5) 2007.04.17
커피 한잔 - 펄시스터즈  (8) 2007.04.16
내속을 태우는구려 - ADD4  (6) 2007.04.12
BlogIcon ugg boots sale | 2012.11.27 18: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어가게 된다.
BlogIcon San Francisco 49ers Jersey | 2012.12.29 19: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A pesar de que todavía http://www.ghdspainv.com/ ghd planchas de la retrospectiva, la audacia y la angustia, pero su ira desapareció cosas Chodo cómo puede convertirse en el motivo por el que reprendió a su hija?"Son Qiao, primero siéntate!" Tomó el té, Lin de drenaje Kuiranchangtan la sentada, ghd hizo señas y hablar.

http://www.ghdspainv.com/ ghd outlet buen comportamiento del drenaje bosque próximo sentarse, otra hija pequeña del estado hizo que el corazón de la selva de drenaje está ablandando el tercero, cuando toca ciertos arrepentirse de su mal genio hija!Niño bonito, aunque simplemente no saben lo que salió mal ... Oh, no objeción, ustedes son mis alumnos, en las que no sabes lo que estás pensando! "Alcantarillas de Lin, consulte boca ghd quiere refutar, no podía resistir suspiró.

http://www.ghdspainv.com/ ghd boca cerrada inquieto, que no sabía que al final lo que está mal, que quiere refutar bosque pero el miedo de la ira de drenaje aún persiste miedo regañado antes de nada sofisma! Desde los bosques de Drenaje Lo que todos sabemos, que, naturalmente, no tiene que decir.
BlogIcon nfl jerseys china | 2013.01.03 11: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Has estado ciega en la casa, ir a la mitad de la noche,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trasiego nuestro cerebro, de repente se puso de pie: "No importa, a la cocina para probar a hacerlo!"Si la taza del Yue aprendido algunos platos, pero casualmente ghd dijo, tentando a los pasajeros tentativos para permanecer en la habilidad del chef. Taza Yue Afraid será hematemesis enojado murió justo!

Dado que es una cen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temprano al día siguiente a los pasajeros a permanecer, quiero personalmente seleccionó unas cuantas sabrosos platos.Las cosas que la gente miraba a la nota enviada cuanto ghd, ghd desde hace mucho tiempo que no sé donde olvidar un instante Sin embargo Emmanuel repente, las cosas fácilmente y para nada.

Ser camarero pediátric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llevó a una habitación privada Sentado Yue taza de Llevaba un par de ojos de panda, con el rostro demacrado venir saludar.ghd En la primera taza Yue mirada realmente asustada que daylights.De todos modos también es el jefe de restaurantes más grande, al ver a escasa atención a la cosa de la imagen? Sede ante ghd aspecto del malestar del color, es un mujeriego?
BlogIcon discount ugg boots | 2013.01.06 02: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La porta è aperta http://www.hermesitalyz.com/ birkin hermes prezzo."hermes, pensando che il bene Ming? Non è venuto fuori come?hermes uscire dalla sede, farle vedere il letto Lok Si Ming, ha detto: "Si potrebbe prendere un raffreddore, era un po 'stordito."Vertigini? Hai la febbre? "Qin Xiang Yue avvicinò al letto, gestire incollare sul hermes fronte a sedere, determinare la temperatura non cambia, sollevato," Fa freddo, si dovrebbe prestare attenzione ai punti Non si ammalano. "

Qin zia, non ti preoccupare, ci penso io a lui. "Ha detto http://www.hermesitalyz.com/ borse hermes interfaccia.Mesi Qinxiang guardando due e con ipocrita perché dormire con caldo, annuì. Dopo un "per favore non prendere qualche medicina?" Said hermes."Hmm." Questa volta hermes può solo annuire.

"Allora si ha un buon riposo, la cena ho portato le persone a http://www.hermesitalyz.com/ borsa hermes birkin."Trouble"."Abbiamo problemi bisogna disturbarla per aiutarci a prendersi cura di hermes."E 'hermes fare".la hermes solo pensato che era gentile, ha detto qualche parola sulla sinistra.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michael kors outlet | 2013.02.25 15: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매우 지원 및 이월하고 있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07.04.11 18:24
에드훠(ADD4) / 비속의 여인(노래 서정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중현 작사 / 작곡
잊지못할 빗속의 여인 그 여인을 잊지 못하네
노오란 레인 코트에 검은 눈동자 잊지 못하네

다정하게 미소짓며 검은 우산을 받쳐주네
나리는 빗방울 바라보며 말없이 말없이 걸었네

잊지못할 빗속의 여인 그 여인을 잊지 못하네
다정하게 미소짓며 검은 우산을 받쳐주네

나리는 빗방울 바라보며 말없이 말없이 걸었네
잊지못할 빗속의 여인 그 여인을 잊지 못하네

빗속의 여인 - 서정길


    A   면

    1. 비속의 여인(노래 서정길)
    2. 우체통
    3. 상처입은 사랑(노래 서정길)
    4. 소야 어서가자(노래 신중현)
    5. 늦으면 큰일나요(노래 서정길)
    6. 천사도 사랑을 할까요(노래 장미화)
    7. 그리운 그 님아

    B   면

    1. 내 속을 태우는구려
    2. 나도 같이 걷고 싶네(노래 신중현)
    3. 고향길(노래 서정길)
    4. 그대와 둘이 앉으면(노래 서정길)
    5. 쓸쓸한 토요일밤(서정길)
    6. 바닷가
    7. 굳나잍 등불을 끕니다(노래 장미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빗속의 여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속의 여인 - 백미현  (3) 2007.07.17
빗속의 여인 - 조영남  (4) 2007.07.17
빗속의 여인 - 김건모  (2) 2007.07.10
빗속의 여인 - 송만수  (5) 2007.05.15
빗속의 여인 - 송만수  (5) 2007.05.03
빗속의 여인 - 서정길  (4) 2007.04.11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2.11.23 21: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thanks for sharing!
BlogIcon burberry usa | 2013.01.06 03: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Podemos imagina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dolor, incluso se tomó una decisión estúpida, y se trasladó a este lugar es realmente caliente que nuestro dormitorio entero mientras él dormía en el dormitorio.Calentar a ir "y hermes" Fui y otra mujer con calefacción abrazo.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la actitud enamorado es admirable, esta persona se abandonó inexplicablemente, no ruidoso ningún problema en forma razonable, frío, como una burla de los hombres dijo Xu Xiaoqin esto no es más que un pollo tarjeta de estudiante colgado, hermes inmediatamente a un hospital cercano para hacer una contribución.

Siempre he pensado que Xu dificultades Xiaoqin, por ejemplo, se ve obligado a ir a sus padres, o tiene una enfermedad terminal, a fin de evitar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triste, fui por primera vez a Singapur para morir.Debido a hermes Richard por el mismo medio, que hace dedo hermes fractura Xu Xiaoqin antiguo novio, fue a Singapur al mismo tiempo.
BlogIcon Replica watches | 2013.01.19 12:1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복제 핸드백은 인터넷에서 큰 판매자가되고 있습니다. 여성 유명 인사가 스포츠되는 가방보고 싶어요. 그들은 같은 원하는 replicas.They는 유명 인사가 들고있는 가방은 진짜 디자이너 가방 것을 알고있는 사람들은 봐.
http://www.replicacartierhandbags.co.uk/ 복제 핸드백
http://www.replicahandbags-us.us/ 복제 핸드백
http://www.voguesking.net 복제 핸드백
http://www.handbagslouisvuitton.us/ 루이 뷔통 핸드백
http://www.replicasrolexus.net/ 복제 롤렉스
Breitling 복제 시계를 착용하면 거리에 대한 이동할 수 있습니다 ... 자신의 복제 시계를 도난 경우 끼는 데요. 결국 사람이 복제 시계를 감당할 수 있습니다.
http://www.replicasrolexwatches.org.uk/ 복제 시계
BlogIcon ronaldmone | 2013.09.06 15:5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을 잊지 못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