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69)
신중현 (3)
간다고 하지마오 (0)
거짓말이야 (0)
검은 상처의 부르스 (1)
꽃잎 (9)
기다리겠소 (2)
기타 투위스트 (1)
나는 너를 (0)
나도 몰래 (1)
나뭇잎이 떨어져서 (0)
늦기전에 (0)
님아 (2)
님은 먼곳에 (5)
떠나야 할 그사람 (6)
마부타령 (1)
마른잎 (0)
미련 (5)
미인 (1)
바람 (3)
(2)
봄비 (10)
빗속의 여인 (6)
사랑의 상처 (1)
석양 (1)
싫어 (1)
아름다운 강산 (0)
어떻게 해 (1)
잊어야 한다면 (0)
작별 (1)
저무는 바닷가 (1)
커피한잔 (5)
daisy rss
tistory
'인순이'에 해당되는 글 2건
2007. 4. 26. 19:39
봄비 - 인순이
떠나야할 그사람 (1981) - 인순이

봄비 - 인순이

01. 떠나야할 그사람
02. 다시 말해요
03. 석양
04. 봄비
05. 추억
06. 누가
07. 오솔길을 따라서
08. 가야지
09. 달님아
10. 빗방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순이: 아직도 오해되고 있는 소울 디바


인순이, 떠나야할 그 사람

1970년대 말 댄스 그룹 희자매의 리드 보컬로 승승장구를 거듭하던 인순이는 1980년대가 되면서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도전장을 내던졌다 - 당시 인순이의 존재에 대해서는 데스티니스 차일드(Destiny's Child) 출신으로 솔로 가수가 된 비욘세(Beyonce)를 연상하면 된다. 솔로 가수로서 그의 출발은 매우 낙관적인 것이었다. 그는 실질적 데뷔곡으로 신중현의 명곡 "떠나야할 그 사람"을 선택했고 이는 지금까지도 그가 남긴 최고의 절창으로 기억된다. 펄 시스터스에서 조영남에 이르는 수많은 가수들이 이 곡에 손을 대 보았지만 인순이의 버전을 능가할 만한 것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 곡에서 그가 과시한 힘과 정열은 한국 음악사에서 달리 유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엄청난 것이다. 그러나 대단히 생산적일 수도 있었던 이 두 사람의 협력은 단 한 번으로 끝나고 말았다. 이 곡 이후 인순이의 음악 여정은 지극히 혼란스럽게 이어져 갔다. "밤이면 밤마다"로 반짝 인기를 구가하기도 했지만 그는 1980년대 내내 자신의 재능을 발휘할 기회를 좀처럼 잡지 못했다. 뽕짝에서부터 건전가요("아름다운 우리나라"를 기억하는가?)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음악을 다 해봤지만 그 성과는 전혀 보잘 것 없는 것이었다. 1990년대 들어 그는 열린 음악회를 통해 그야말로 기적같은 재기에 성공했다. 그러나 아직도 그에 대한 음악적 인정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 그의 이름에 늘 따라다니는 '가창력 가수'라는 유감스러운 꼬리표가 그 증거다. 인순이는 한국에서 드물게 머리와 가슴과 목소리를 겸비한 가수다. 이런 그에게 단지 '목청으로 승부하는 가수'라는 일면적 평가는 절대로 정당하지 않다.
[출 처 : weiv ]

'봄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비 - 이은미  (4) 2007.07.23
봄비 - 신중현  (5) 2007.05.15
봄비 - 김추자  (1) 2007.05.15
봄비 - 박인수(신촌블르스)  (3) 2007.05.15
봄비 - 장사익  (3) 2007.05.15
봄비 - 박인수  (5) 2007.05.15
봄비 - 이정화  (3) 2007.05.14
봄비 - 박인수  (3) 2007.05.08
봄비 - 이정화  (3) 2007.04.19

Secret
2007. 4. 25. 15:43
떠나야할 그사람 (1981) - 인순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떠나야할 그 사람 - 인순이

01. 떠나야할 그사람
02. 다시 말해요
03. 석양
04. 봄비
05. 추억
06. 누가
07. 오솔길을 따라서
08. 가야지
09. 달님아
10. 빗방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순이: 아직도 오해되고 있는 소울 디바


인순이, 떠나야할 그 사람

1970년대 말 댄스 그룹 희자매의 리드 보컬로 승승장구를 거듭하던 인순이는 1980년대가 되면서 솔로 가수로서 새로운 도전장을 내던졌다 - 당시 인순이의 존재에 대해서는 데스티니스 차일드(Destiny's Child) 출신으로 솔로 가수가 된 비욘세(Beyonce)를 연상하면 된다. 솔로 가수로서 그의 출발은 매우 낙관적인 것이었다. 그는 실질적 데뷔곡으로 신중현의 명곡 "떠나야할 그 사람"을 선택했고 이는 지금까지도 그가 남긴 최고의 절창으로 기억된다. 펄 시스터스에서 조영남에 이르는 수많은 가수들이 이 곡에 손을 대 보았지만 인순이의 버전을 능가할 만한 것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 곡에서 그가 과시한 힘과 정열은 한국 음악사에서 달리 유례를 찾기 어려울 만큼 엄청난 것이다. 그러나 대단히 생산적일 수도 있었던 이 두 사람의 협력은 단 한 번으로 끝나고 말았다. 이 곡 이후 인순이의 음악 여정은 지극히 혼란스럽게 이어져 갔다. "밤이면 밤마다"로 반짝 인기를 구가하기도 했지만 그는 1980년대 내내 자신의 재능을 발휘할 기회를 좀처럼 잡지 못했다. 뽕짝에서부터 건전가요("아름다운 우리나라"를 기억하는가?)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음악을 다 해봤지만 그 성과는 전혀 보잘 것 없는 것이었다. 1990년대 들어 그는 열린 음악회를 통해 그야말로 기적같은 재기에 성공했다. 그러나 아직도 그에 대한 음악적 인정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 그의 이름에 늘 따라다니는 '가창력 가수'라는 유감스러운 꼬리표가 그 증거다. 인순이는 한국에서 드물게 머리와 가슴과 목소리를 겸비한 가수다. 이런 그에게 단지 '목청으로 승부하는 가수'라는 일면적 평가는 절대로 정당하지 않다.
[출 처 : weiv ]

Secret
prev"" 1 | next